• 최종편집 2019-11-16(월)

제동의 멋진 가을풍경과 대전무형문화재의 삶의 이야기를 한자리에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재토크콘서트‘소제동마천루’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1 19: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소제동마천루 사진1(2019소제동마천루 포스터).jpg

대전문화재단은 10월 16일(수)과 23일(수) 대전무형문화재와 시민이 만나 서로의 이야기를 주고받는 토크콘서트‘소제동마천루 – 악기장과 단청장의 이야기’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10월 16일(수) 오후 6시 대전무형문화재 제12호 악기장(북메우기) 보유자 김관식의‘북에 인생을 건 악기장 이야기’와 10월 23일(수) 오후 6시 대전무형문화재 제11호 단청장 이정오의‘천계를 그리는 단청장 이야기’로, 총 2회가 대전전통나래관 6층 옥상정원에서 진행된다.


[크기변환]소제동마천루 사진3(대전무형문화재 제12호 김관식).jpg
악기장 김관식 <사진:대전문화재단>

 

16일(수) 오후 6시에 시작하는 악기장(북메우기) 김관식의 이야기는 보유자가 직접 들려주는 그의 주요작품(북) 이야기, 악기장의 인생과 삶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으로 구성했다. 또 이날 행사에는 김관식 보유자가 만든 북을 사용하여 대전무형문화재 제1호 웃다리농악 전수교육조교 복성수와 전수자들이 펼치는‘모듬북’특별공연도 마련되어 있다. 

[크기변환]소제동마천루 사진2(대전무형문화재 제11호 이정오).jpg

단청장 이정오 <사진:대전문화재단>

 

한편, 23일(수) 오후 6시에 진행되는 단청장 이정오의 이야기에서는 그가 들려주는 단청과 작품 이야기, 단청장의 인생과 삶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으로 구성했다. 그리고 행사를 축하해 주기 위해 경기민요 이수자 방인숙과 국악인 정미의‘국악’공연이 함께한다.

 

해질녘 사라져가는 소제동의 아름다운 가을풍경을 감상하고 다과를 즐기며, 무형문화재 인생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이번 행사는 문화재청과 대전광역시의‘2019 전수교육관 활성화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되어 무료로 참여가능하다. 사전신청 및 사업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대전문화재단 홈페이지(dcaf.or.kr)와 대전전통나래관 담당자(042-636-807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42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동의 멋진 가을풍경과 대전무형문화재의 삶의 이야기를 한자리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